마이크로소프트가 새 운영체제, 윈도우 비스타의 강화된 보안기능 중 하나로 내세운 것은 사용자 계정 제어(UAC, User Account Control)이다.

이로 인해서 관리지와 일반 사용자간의 시스템에 대한 제어 권한을 엄격히 구분함으로써 악성 코드의 침입과 설치 및 구동을 막겠다는 것이 마이크로소프트의 의도. 하지만 이 UAC도 해커가 충분히 속일 수 있고 이를 100% 신뢰해서는 안된다고 보안 전문 업체인 시만텍이 밝혔다.

시만텍의 위협 연구팀 보안 연구원 올리 화이트하우스는 블로그를 통해서 파일내 포함된 악성 코드로 UAC 경고를 기만할 수 있다고 공개했다. 이를 통해 트로이 목마나 혹은 써어드 파티 애플리케이션의 결함을 통한 악성 코드를 비스타 시스템내에 심어놓고 시스템 제어권한을 탈취당할 수도 있다고 그는 경고했다. 또한 악의적으로 만들어진 dll 파일을 시스템 내에 삽입시켜 일반 사용자들의 권한을 사용자가 모르게 해제시켜버릴 수도 있다고 그는 밝혔다.

그리고 이전 윈도우 제어판 플러그인화 호환성을 제공하는 “RunLegacyCPLElevated.exe"가 완전한 관리자 권한을 가지고 실행되기 때문에 이를 통해서 악성 코드의 실행을 사용자로 하여금 유도하고 시스템 제어권을 해커가 빼앗아갈 수 있다고 그는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해커는 비스타가 제어 레벨을 파일별로 다르게 표시하는 것을 해커가 바꾸어 (일례로 비스타는 초록, 청회색, 황색등으로 파일의 안전성을 표기한다) 사용자가 무심하게 안전하지 않은 파일을 클릭하도록 유도하게 한다는 것이다.

그의 주장대로라면 UAC를 통한 것이 오히려 사용자들이 안심하고 악성 코드를 설치하도록 하는 위험한 환경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그는 UAC가 절대 직접적인 보호를 해주는 것이 아니며 단지 정보를 제공해주는 도구일 뿐이라고 UAC를 절대 신뢰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UAC는 높은 보안성으로 마이크로소프트는 이로 인한 웜의 창궐이나 해커에게 제어권을 탈취당해 스팸메일과 악성코드의 무차별적인 배포를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러나 보안성 이외에도 윈도우 XP와 달라진 보안 체계 및 프로그램 설치 권한 차이로 인해서 온라인 게임이나 인터넷 뱅킹에 있어 액티브 X 설치의 어려움으로 인한 호환성 문제도 부작용으로 지적되고 있기도 하다.

출처: 케이벤치

reTweet
Posted by 문스랩닷컴
blog comments powered by Disqus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b Analytics Blogs Directory